피드백

Features

Features 4 minutes

내추럴, 와인계의 떠오르는 키워드

내추럴. 최근 와인계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단어다. 오가닉 와인과 바이오 다이내믹 와인에 대해서는 언뜻 들어본 와인 애호가 중에서도 이 세 가지를 정확히 구분할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자연에서 수확한 포도를 발효시켜 만든 게 와인인데 내추럴 하지 않은 와인도...

Features 4 minutes
내추럴, 와인계의 떠오르는 키워드

내추럴. 최근 와인계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단어다. 오가닉 와인과 바이오 다이내믹 와인에 대해서는 언뜻 들어본 와인 애호가 중에서도 이 세 가지를 정확히 구분할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자연에서 수확한 포도를 발효시켜 만든 게 와인인데 내추럴 하지 않은 와인도...

최신

Features 1 minute
젤라또 vs. 아이스크림

이탈리아의 예스러운 구시가지의 자갈길 골목을 걷다 보면 가장 쉽게 발견할 수 있는 것이 피자집 간판이다. 피자의 근원지답게 뜨거운 장작 화덕에서 익고 있는 피자 냄새는 일상이요 유혹이다. 그 유혹을 피해 골목을 틀면 이번에는 알록달록 보기만 해도 달달한 이탈리아의 또 다른...

Features 3 minutes
막걸리의 과거와 현재 & 맛있는 막걸리 페어링

“오래된 문명은 반드시 아름다운 술을 갖고 있다. 뛰어난 문화만이 인간의 감각을 세련되고 아름답게 하며 풍부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뛰어난 술을 가진 국민은 발전된 문화의 소유자이며 어떤 술을 충분히 감상할 수 있다는 것은 각자의 교양의 깊이를 나타내고 있음과 동시에...

Features 1 minute
봄멸치, 그 고소한 유혹

Artwork by @president_of_fish 찬란한 봄의 한가운데 신록의 눈부신 나날이 계속되고 있는 4월 하순. 바야흐로 미식가들의 발걸음은 부산 기장군 대변항으로 향하고 있다. 매년 이즈음 최고의 맛을 자랑하는 멸치를 맛보기 위해서다. ‘하고많은 봄 음식 가운데...

Features 1 minute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날 생선 요리 7가지

“미끈하고 물컹물컹한 식감이 싫어요.” “비린내가 나요.” “특별한 맛을 못 느끼겠어요.” 날 생선을 먹는 것이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이 종종 하는 말이다. 한국이나 일본처럼 싱싱한 해산물을 날로 즐겨 먹는 문화가 있는 반면 중국처럼 화려한 식문화를 자랑하면서도 날 음식은...

Features 1 minute
모양도 재료도 개성 만점, 전국 팔도 송편

민족 최대 명절 한가위. 달도 둥글고 과일도 둥글고 사람 배도 둥글어지는 추석에 빼놓을 수 없는 음식이 바로 송편이다. 추석을 대표하는 음식인 만큼 지역별 송편 맛과 모양도 다양한데 각 지역에서 흔히 생산되는 재료로 만드는 것이 특징이다. 서울식 송편은 알록달록하면서 작고...

Features 1 minute
동양식 빵이 서양식 빵보다 부드러운 이유는?

‘서양식 빵’ 하면 무엇이 연상되는가? 겉은 단단하고 건조하며, 구멍이 숭숭난 속은 쫄깃한 동시에 단 맛보다는 짭짤한 맛이 두드러진다. 바게트나 사우어도우가 대표적인 예다. 그렇다면 ‘동양식 빵’은? 말랑말랑하고 촉촉하며, 한두 번 씹으면 녹아버리는 부드러운 식감. 은은한...

Features 1 minute
7가지 커피, 7가지 매력

인간이 가장 사랑하는 음료, 커피. 전 세계 하루 평균 커피 소비량은 이미 20억 잔을 넘어섰으며, 전 세계 4억 명 이상의 인구가 커피 관련 산업에 종사하고 있다. 커피 음료의 기원은 7세기 경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에티오피아의 목동 칼디는 붉은 열매를 먹은 염소들이 ...

Features 1 minute
소고기 부위의 명칭과 용도

육류의 부위별 명칭은 지역과 문화에 따라 차이가 있다. 각 지역의 음식 문화나 조리법에 적합한 정육법이 발달했기 때문이다. 같은 소나 돼지라 하더라도 근육의 조직과 맛은 부위에 따라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조리의 용도에 맞게 선택해야 한다. 한국의 경우 부족국가 시대부터 삼국시대까지는...

Features 1 minute
수비드(Sous-vide)란?

수비드(Sous-vide)는 프랑스어로 “진공 상태”를 의미한다. 수비드는 재료를 진공포장하여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해주는 수조안에 넣고 오랜 시간 저온 조리하는 기법이다. 수비드와 중탕은 직접 가열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흡사하지만 수비드의 경우 재료나 용도에 따라 온도를 ...

Features 2 minutes
와인의 맛을 표현하는 테이스팅 용어 101

마시면 마실수록 알다가도 모르겠는 게 와인이다. 이 세상에는 셀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한 종류의 와인이 존재하고, 각각의 와인이 갖고 있는 오묘한 개성을 즐기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의 내공이 필요한 게 사실이다. 와인 쇼핑 도중 멘붕에 빠져본 경험이 있는가? 진열된 와인의 ...

Features 1 minute
소금도 칼라 시대

순백의 결정체 소금. 요리를 완성하는 소금. 소금은 요리사에게 생명과도 같다. ‘소금’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흰 소금을 떠올릴 테지만 생산지에 따라 색깔이 다른 소금도 존재한다. 천연 유색 소금이 각광받고 있다. 자연과 시간이 만들어 내는 이 자연 물질은 맛과 개성이 각각...

Features 1 minute
인도의 ‘탄두리’ 요리, 그 맛의 비결은?

인도 북부의 식당들을 방문해보면 한 가지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세로로 길쭉한 북 모양의 원통형 점토 화덕이 주방 한켠에 자리 잡고 있다는 점이다. 수직으로 구멍이 뻥 뚫린 이 오븐의 이름은 ‘탄두르’. 예로부터 뜨거운 탄두르 안에서 음식을 조리하는 것은 ‘칸사마...

Features 1 minute
치즈 탄생 과정의 7가지 키워드

인류의 식문화에서 빼놓을 수 없는 치즈. 고르곤졸라, 모차렐라, 만체고, 브리, 에멘탈, 체더, 카망베르,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 페타, 하우다. 한국인들에게 가장 친숙한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스위스, 영국, 그리스, 그리고 네덜란드의 ‘대표 선수’ 정도 되겠다....

Features 1 minute
치즈 보관은 이렇게!

치즈가 먹고 싶어서 치즈를 사러 갔다. 고심해서 골랐다. 애지중지 싸 들고 집으로 왔다. 신나게 먹었다. 다음 날 또 먹었다. 그다음 날에도. 시들해졌다. ‘좀 쉬었다 먹자.’ 기억에서 잊혔다. 세상에는 먹을 게 너무 많다. 먹을 시간이 모자랄 정도다. 청록색 솜털 외투를...

Features 1 minute
치즈 그 이상의 두부

유럽의 치즈가 우유의 쓰임과 맛의 차원을 한 차원 높였다면 아시아에는 두부가 있어 콩의 쓰임에 획기적인 발전을 가져 옵니다. 중국과 일본 모두 두부가 발달한 국가이지만 한국의 두부는 한국인의 좋아하는 식감과 조리법에 맞게 발전하여 왔습니다. 두부를 이해하면 한국의 식문화를...

Features 1 minute
북엇국에 담긴 연민과 자애

뜨끈하게 끓인 한 사발의 북엇국은 술 권하는 사회가 허락하는 면죄부였습니다. 회사 근처에는 자신의 능력 보다 무거운 업무가 주어져 고통 받고 혼란에 빠진 사람이 많았습니다. 낮에는 혹독한 스트레스로 일하다가 밤에는 술독에 빠져 그 긴장을 잊습니다. 술잔에 기대어 밤을 지새웁니다...

Features 2 minutes
비빔밥 조건 없는 자유

한식 하면 대표적으로 비빔밥을 떠올립니다. 외국에서 한식을 홍보하는 행사에는 대형 비빔밥을 제작해서 경축하고 외국인에게 한식을 알리는 홍보 책자를 만들 때도 앞 표지는 십중팔구 비빔밥의 이미지가 쓰입니다. 외국인이 한국으로 들어오는 비행기에서 한국이라는 실체보다 비빔밥 ...

최신 정보 및 비하인드 정보는 소셜 미디어의 미쉐린 가이드를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