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드백

Features

Features 1 minute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날 생선 요리 7가지

“미끈하고 물컹물컹한 식감이 싫어요.” “비린내가 나요.” “특별한 맛을 못 느끼겠어요.” 날 생선을 먹는 것이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이 종종 하는 말이다. 한국이나 일본처럼 싱싱한 해산물을 날로 즐겨 먹는 문화가 있는 반면 중국처럼 화려한 식문화를 자랑하면서도 날 음식은...

최신

Features 1 minute
봄멸치, 그 고소한 유혹
Artwork by @president_of_fish 찬란한 봄의 한가운데 신록의 눈부신 나날이 계속되고 있는 4월 하순. 바야흐로 미식가들의 발걸음은 부산 기장군 대변항으로 향하고 있다. 매년 이즈음 최고의 맛을 자랑하는 멸치를 맛보기 위해서다. ‘하고많은 봄 음식 가운데...
Features 3 minutes
막걸리의 과거와 현재 & 맛있는 막걸리 페어링
“오래된 문명은 반드시 아름다운 술을 갖고 있다. 뛰어난 문화만이 인간의 감각을 세련되고 아름답게 하며 풍부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뛰어난 술을 가진 국민은 발전된 문화의 소유자이며 어떤 술을 충분히 감상할 수 있다는 것은 각자의 교양의 깊이를 나타내고 있음과 동시에...
Features 1 minute
북엇국에 담긴 연민과 자애
뜨끈하게 끓인 한 사발의 북엇국은 술 권하는 사회가 허락하는 면죄부였습니다. 회사 근처에는 자신의 능력 보다 무거운 업무가 주어져 고통 받고 혼란에 빠진 사람이 많았습니다. 낮에는 혹독한 스트레스로 일하다가 밤에는 술독에 빠져 그 긴장을 잊습니다. 술잔에 기대어 밤을 지새웁니다...
Features 1 minute
치즈 그 이상의 두부
유럽의 치즈가 우유의 쓰임과 맛의 차원을 한 차원 높였다면 아시아에는 두부가 있어 콩의 쓰임에 획기적인 발전을 가져 옵니다. 중국과 일본 모두 두부가 발달한 국가이지만 한국의 두부는 한국인의 좋아하는 식감과 조리법에 맞게 발전하여 왔습니다. 두부를 이해하면 한국의 식문화를...
Features 2 minutes
와인의 맛을 표현하는 테이스팅 용어 101
마시면 마실수록 알다가도 모르겠는 게 와인이다. 이 세상에는 셀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한 종류의 와인이 존재하고, 각각의 와인이 갖고 있는 오묘한 개성을 즐기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의 내공이 필요한 게 사실이다. 와인 쇼핑 도중 멘붕에 빠져본 경험이 있는가? 진열된 와인의 ...
Features 1 minute
미쉐린 가이드의 오해와 진실
1. 서비스와 분위기, 실내 장식도 고려 대상이 된다 미쉐린 가이드의 목표는 단 한가지 – 맛있는 음식을 소개하는 것이다. 미쉐린 평가원들이 레스토랑을 평가할 때 음식 외에 식기나 인테리어, 서비스도 참고한다고 흔히 생각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정중한 서비스, 편안한...
Features 1 minute
김치찌개, 발효의 황혼기
발효는 인간과 자연의 합작품이다. 빨래를 너는 것은 사람이지만 말리는 것은 바람이듯이 김치를 담는 것은 사람이지만 김치를 발효시키는 것은 시간이다. 시간을 산다는 것은 태어나고 성장하고 늙고 죽는 것을 의미한다. 김치는 이런 과정을 하나하나 밟아갈 때 맛과 영양이 최고조를...
Features 2 minutes
영국 왕실 조달 케이터링 업체 ‘모시만스’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확정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데 음식만 한게 없다고 한다. 인류 역사상 가장 오래된 외교 수단이기도 한 음식. 입안에서 한 번, 마음까지 두 번 감동을 주는 음식 외교는 긴장된 분위기를 완화시켜 상호 이해관계를 도모하기도 하고 때로는 의미심장한 정치적 메시지를 담아내기도 한다....
Features 1 minute
치즈 보관은 이렇게!
치즈가 먹고 싶어서 치즈를 사러 갔다. 고심해서 골랐다. 애지중지 싸 들고 집으로 왔다. 신나게 먹었다. 다음 날 또 먹었다. 그다음 날에도. 시들해졌다. ‘좀 쉬었다 먹자.’ 기억에서 잊혔다. 세상에는 먹을 게 너무 많다. 먹을 시간이 모자랄 정도다. 청록색 솜털 외투를...
Features 1 minute
치즈 탄생 과정의 7가지 키워드
인류의 식문화에서 빼놓을 수 없는 치즈. 고르곤졸라, 모차렐라, 만체고, 브리, 에멘탈, 체더, 카망베르,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 페타, 하우다. 한국인들에게 가장 친숙한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스위스, 영국, 그리스, 그리고 네덜란드의 ‘대표 선수’ 정도 되겠다....
최신 정보 및 비하인드 정보는 소셜 미디어의 미쉐린 가이드를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