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드백

Features

Features 1 minute

불고기, 기쁜 날의 음식

소고기를 맛있게 먹는 법에 양식의 스테이크가 있다면 한식에는 불고기를 들 수 있다. 한국의 식탁에서 불고기는 “기쁜 날”을 의미한다. 특정한 명절의 음식이라기 보다 입학, 졸업, 생일, 집들이 등 새로운 시작, 일상의 축제 때 상에 올랐다. 불고기에는 둘러앉아 먹는 사람의...

Features 1 minute
불고기, 기쁜 날의 음식

소고기를 맛있게 먹는 법에 양식의 스테이크가 있다면 한식에는 불고기를 들 수 있다. 한국의 식탁에서 불고기는 “기쁜 날”을 의미한다. 특정한 명절의 음식이라기 보다 입학, 졸업, 생일, 집들이 등 새로운 시작, 일상의 축제 때 상에 올랐다. 불고기에는 둘러앉아 먹는 사람의...

최신

Features 2 minutes
콜드누들을 한국에서 맛봐야 하는 이유

콜드누들, 여름을 보내는 경험의 기록 밥과 국이 지배하는 한국인의 식탁에서 면(麵)은 그 자리를 쟁취하고자 호시탐탐 기회를 노렸다. 밥 짓고 탕 끓이는 주방이 줄어들고 남녀노소 모두들 한끼 식사는 간편히 하자는데 동의하자 콜드 누들은 재빨리 탕반의 자리를 치고 들어와 승리의...

Features 2 minutes
한식 디저트의 창발적 정신

디저트는 감정의 값이다 디저트는 아름다운 것과 추한 것 중에 아름다운 것이며, 좋은 것과 나쁜 것 중에 좋은 것이고, 유쾌한 것과 불쾌한 것 중에 유쾌한 것이다. 삶에서 발견하는 위안이다. 루브르미술관에 전시된 ‘모나리자’를 보면서도 이런 위안을 느낄 수 있겠지만 디저트숍에...

Features 1 minute
인도의 ‘탄두리’ 요리, 그 맛의 비결은?

인도 북부의 식당들을 방문해보면 한 가지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세로로 길쭉한 북 모양의 원통형 점토 화덕이 주방 한켠에 자리 잡고 있다는 점이다. 수직으로 구멍이 뻥 뚫린 이 오븐의 이름은 ‘탄두르’. 예로부터 뜨거운 탄두르 안에서 음식을 조리하는 것은 ‘칸사마...

Features 1 minute
소금도 칼라 시대

순백의 결정체 소금. 요리를 완성하는 소금. 소금은 요리사에게 생명과도 같다. ‘소금’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흰 소금을 떠올릴 테지만 생산지에 따라 색깔이 다른 소금도 존재한다. 천연 유색 소금이 각광받고 있다. 자연과 시간이 만들어 내는 이 자연 물질은 맛과 개성이 각각...

Features 1 minute
수비드(Sous-vide)란?

수비드(Sous-vide)는 프랑스어로 “진공 상태”를 의미한다. 수비드는 재료를 진공포장하여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해주는 수조안에 넣고 오랜 시간 저온 조리하는 기법이다. 수비드와 중탕은 직접 가열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흡사하지만 수비드의 경우 재료나 용도에 따라 온도를 ...

Features 1 minute
소고기 부위의 명칭과 용도

육류의 부위별 명칭은 지역과 문화에 따라 차이가 있다. 각 지역의 음식 문화나 조리법에 적합한 정육법이 발달했기 때문이다. 같은 소나 돼지라 하더라도 근육의 조직과 맛은 부위에 따라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조리의 용도에 맞게 선택해야 한다. 한국의 경우 부족국가 시대부터 삼국시대까지는...

Features 1 minute
미쉐린 마스코트 ‘비벤덤’에 대한 8가지 재미있는 사실

하얗고 올록볼록한 몸매의 미쉐린의 마스코트 ‘비벤덤.’ 2000년, 영국 경제지 파이낸셜타임스로부터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로고’로 선정되기도 했었던 비벤덤은 1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1894년 리옹에서 개최된 세계 산업 박람회에서 미쉐린 타이어...

Features 1 minute
한국인이 사랑하는 국물 요리: 국, 탕, 찌개, 전골의 차이는?

세상에는 다양한 문화만큼이나 다양한 국물 요리가 존재한다. 프랑스 남부의 항구 도시 마르세유를 대표하는 해산물 스튜 부야베스. 동유럽인들이 즐겨 먹는 진붉은 색의 비트 수프 보르쉬. 미국인들에게 어린 시절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크림 오브 토마토 수프. 무더운 여름철 스페인인들이...

Features 1 minute
빕 구르망 소개

빕 구르망 미쉐린 가이드는 음식이 훌륭하여 스타가 부여된 레스토랑뿐만 아니라 “빕 구르망” 명단도 함께 소개한다. “빕”은 미쉐린 그룹의 마스코트인 “비벤덤”의 이름에서 따온 명칭으로, 합리적인 가격대에 좋은 음식을 선보이는 레스토랑을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 미쉐린 ...

Features 1 minute
미쉐린 가이드의 탄생과 발자취

미쉐린 가이드의 탄생과 발자취 글로벌 파인 다이닝 및 고품격 식사의 품질보증 마크로 인정받고 있는 미쉐린 가이드는 전 세계 셰프, 레스토랑 경영자, 그리고 식도락가들에게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한다. 매년 업데이트되는 미쉐린 가이드의 평가와 관련하여 업계의 의견이 갈리기도 ...

Features 1 minute
7가지 커피, 7가지 매력

인간이 가장 사랑하는 음료, 커피. 전 세계 하루 평균 커피 소비량은 이미 20억 잔을 넘어섰으며, 전 세계 4억 명 이상의 인구가 커피 관련 산업에 종사하고 있다. 커피 음료의 기원은 7세기 경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에티오피아의 목동 칼디는 붉은 열매를 먹은 염소들이 ...

Features 1 minute
동양식 빵이 서양식 빵보다 부드러운 이유는?

‘서양식 빵’ 하면 무엇이 연상되는가? 겉은 단단하고 건조하며, 구멍이 숭숭난 속은 쫄깃한 동시에 단 맛보다는 짭짤한 맛이 두드러진다. 바게트나 사우어도우가 대표적인 예다. 그렇다면 ‘동양식 빵’은? 말랑말랑하고 촉촉하며, 한두 번 씹으면 녹아버리는 부드러운 식감. 은은한...

Features 1 minute
모양도 재료도 개성 만점, 전국 팔도 송편

민족 최대 명절 한가위. 달도 둥글고 과일도 둥글고 사람 배도 둥글어지는 추석에 빼놓을 수 없는 음식이 바로 송편이다. 추석을 대표하는 음식인 만큼 지역별 송편 맛과 모양도 다양한데 각 지역에서 흔히 생산되는 재료로 만드는 것이 특징이다. 서울식 송편은 알록달록하면서 작고...

Features 1 minute
젤라또 vs. 아이스크림

이탈리아의 예스러운 구시가지의 자갈길 골목을 걷다 보면 가장 쉽게 발견할 수 있는 것이 피자집 간판이다. 피자의 근원지답게 뜨거운 장작 화덕에서 익고 있는 피자 냄새는 일상이요 유혹이다. 그 유혹을 피해 골목을 틀면 이번에는 알록달록 보기만 해도 달달한 이탈리아의 또 다른...

Features 2 minutes
비빔밥 조건 없는 자유

한식 하면 대표적으로 비빔밥을 떠올립니다. 외국에서 한식을 홍보하는 행사에는 대형 비빔밥을 제작해서 경축하고 외국인에게 한식을 알리는 홍보 책자를 만들 때도 앞 표지는 십중팔구 비빔밥의 이미지가 쓰입니다. 외국인이 한국으로 들어오는 비행기에서 한국이라는 실체보다 비빔밥 ...

Features 1 minute
[한국인의 솔 푸드] 곰탕 Vs. 설렁탕

한국의 솔 푸드 한국인들은 예로부터 국물 음식을 즐겨먹었다. 국과 찌개가 밥상에 함께 오를 정도이니 우리나라 사람들의 국물 사랑은 실로 대단하다. 한식 문화에서 국에다 밥을 말아 먹는 탕반(湯飯) 음식이 유독 발달한 데에는 다양한 이유가 있다. 먼저 다산으로 인해 식구가...

Features 1 minute
미쉐린 가이드의 오해와 진실

1. 서비스와 분위기, 실내 장식도 고려 대상이 된다 미쉐린 가이드의 목표는 단 한가지 – 맛있는 음식을 소개하는 것이다. 미쉐린 평가원들이 레스토랑을 평가할 때 음식 외에 식기나 인테리어, 서비스도 참고한다고 흔히 생각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정중한 서비스, 편안한...

Features 1 minute
봄멸치, 그 고소한 유혹

Artwork by @president_of_fish 찬란한 봄의 한가운데 신록의 눈부신 나날이 계속되고 있는 4월 하순. 바야흐로 미식가들의 발걸음은 부산 기장군 대변항으로 향하고 있다. 매년 이즈음 최고의 맛을 자랑하는 멸치를 맛보기 위해서다. ‘하고많은 봄 음식 가운데...

최신 정보 및 비하인드 정보는 소셜 미디어의 미쉐린 가이드를 팔로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