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People 1 minute

단아함 속의 내공: 에빠뉘 권지훈 셰프

꽃이 피어오르다는 의미의 ‘에빠뉘’의 권지훈 셰프는 섬세하고 아름다운 프렌치 요리를 그만의 독창적인 스타일로 세련되고 단아하게 선보이고 있습니다. 프렌치 퀴진의 매력을 살리며 밸런스를 갖춘 에빠뉘의 시그니처 요리와 권지훈 셰프의 요리 세계를 소개합니다.

Features

News & Views

People

Dining In

Dining Out

Wellness

Travel

뉴스레터를 구독하고 미쉐린 가이드에 대한 뉴스 및 업데이트를 가장 먼저 받아보세요.

구독하기

최신 정보 및 비하인드 정보는 소셜 미디어의 미쉐린 가이드를 팔로우하세요.